음료

Random entry RSS

  • DSC00255

    Posted in:

    물을 쉽게 마시려다 발견한, 차茶

    2-4. 물을 보다 쉽게 마시기 위한 노력, 차茶 야외활동을 하다 목이 마르면 한 번쯤 흐르는 강물을 바로 마시고 싶은 충동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물론 우리는 아무리 겉보기에 깨끗한 물이라 하더라도, 안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보통은 환경오염 때문에 강물을 마시기 힘들다고 이야기하지만, 사실 공업이 발달하기 이전의 청정 자연에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

    Read more

  • aa

    Posted in:

    인류가 만든 첫 음료, 술

    “Dieu n’avait fait que l’eau, mais l’homme a fait le vin” – Victor Hugo, “Les Contemplations” / la Fête chez thérèse, I, 22   2-3. 음료의 발전, 술 인간이 인위적으로 만든 가장 오래된 음료를 꼽으라면 술입니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작가 빅토르 위고는 “신은 물을 만들었고, 인간은 와인을 만들었다”고 했을 정도였지요. 인류가 오래 전부터 술을 만들었다는 고고학적 증거도 […]

    Read more

  • 포스터

    Posted in:

    추억을 부르는 칵테일, 영화 ‘러브 송 포 바비 롱’

      뒤늦게 엄마의 죽음을 알게 된 퍼시 월은 급히 엄마의 집으로 찾아가지만, 장례식은 모두 끝난 뒤였습니다. 그런데 유산으로 받아야 할 엄마의 집에는 그녀의 옛 친구들인 바비 롱과 로슨이 남아 있었고, 이들은 집에서 떠나기를 거부합니다. 퍼시는 어쩔 수 없이 그들과 함께 원치 않는 동거생활을 시작합니다. 때로는 옥신각신 다투기도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를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엄마와 각별했던 […]

    Read more

  • DSC04808

    Posted in:

    가장 오래된 음료, 주스

    2-2. 초기의 음료, 주스 Juice 최초의 음료이자 음료의 본질인 물을 제외하면, 인위적으로 만들어 마신 음료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주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스란, 과일이나 채소의 즙을 짠 것입니다. 초기 단계의 주스는 시트러스속 과일처럼 다량의 수분을 포함한 과일의 과즙을 그 자리에서 짜서 빨아먹는 형태였을 것입니다. 이 행위는 다수 영장류에게서도 발견할 수 있는 만큼, 이미 원시 […]

    Read more

  • OLYMPUS DIGITAL CAMERA

    Posted in:

    [카페메뉴 업그레이드] 4-2. 아메리카노와 스파이스 워터 : 카다멈

     카페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자랑하는 메뉴는 단연 아메리카노입니다. 베스트 메뉴를 바꾸는 일이란 여간 어려운 작업이 아니기 때문에, 아메리카노는 에스프레소만큼 레시피를 바꾸기 어려운 메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메리카노 역시 에스프레소처럼 전반적인 레시피를 바꾸지 않고, 다른 아이템을 활용하여 메뉴 업그레이드를 합니다.       아메리카노는 에스프레소 커피와 물을 섞어 내는 메뉴입니다. 두 요소 중 에스프레소 커피보다는 물이 […]

    Read more

  • catwoman_halleberry_652_featured_photo_gallery

    Posted in:

    고양이를 위한 특별한 화이트러시안, 영화 ‘캣우먼’

    영화나 드라마와 같은 미디어에서 다뤄진 음료를 소개합니다. 보통 음료가 미디어 속에서 비중 있게 다뤄지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런 장면들을 조금만 관심 있게 들여다보면, 해당 음료에 대한 정보나 그것에 얽힌 문화나 시대상 등을 읽을 수 있습니다. ‘미디어 속 음료 엿보기’에서는 그동안 무심코 지나쳤던 영화 속 음료들을 꺼내와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고양이는 여러 […]

    Read more

  • OLYMPUS DIGITAL CAMERA

    Posted in:

    [카페메뉴 업그레이드] 5. 카페 콘 판나 : 코코넛 크림

     카페 콘 판나는 다른 메뉴에 비해 인지도가 높은 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에스프레소를 처음 접하는 사람도 맛있게 마실 수 있는데다, 크림이 고체 상태에 가깝기 때문에 위에 토핑을 고정시키기도 좋아 나름의 매력을 갖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메뉴는 크림을 어떻게 다루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그만큼 쉽게 변형할 수 있는 메뉴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

    Read more

  • b_IMG_4597 (1)

    Posted in:

    [칼럼] 인스타그램 보고 메뉴 만들지 마요

      친구 중에 한 놈이, 앞으로는 매주 주말마다 열심히 격투기 경기를 시청하면서 운동을 배울 거라고 합니다. 어릴 때 프로레슬링을 보며 따라하다가 팔을 부러뜨린 녀석인데, 20년이 흘러도 변함 없는 그 모습은 참 사랑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이 친구는 오디션 예능이 나왔을 때부터 매일 K팝스타를 보며 노래 연습을 했고, 요즘은 쿡방이 대세라며 백종원씨의 지도 편달을 받고 있다고 자랑하기도 […]

    Read more

  • Posted in:

    메뉴협력 프로그램 ‘Collaborate with B.A’ / 마감

    Collaborate with B.A   베버리지 아카데미에서는 메뉴 컨설팅의 중요성을 알리고, 경쟁력 있는 메뉴를 통한 실질적인 매출 상승의 가능성을 증명해보이고자, 메뉴협력 프로그램 ‘Collaborate with B.A’를 기획하였습니다.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습니다. 소정의 과정을 통해 선정된 카페는 저희 베버리지 아카데미의 컨설팅을 통해 지역 상권 또는 해당 카페의 상황에 적합한 새로운 메뉴를 출시합니다. 이 메뉴는 일정 기간 동안 매장에서 판매하게 되고,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