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y Jill Weisenberger

    Posted in:

    [과일세상탐험기] 6. 복숭아 이야기 세 번째

        복숭아 제대로 활용하기 복숭아를 메뉴로 활용할 때는 우선 핵과에 대해 이해하면 도움이 됩니다. 핵과(drupe)란, 씨를 감싼 내과피가 단단하게 목질화된 과일을 말합니다. 꽃의 암술 아래에 있는 씨방의 벽이 변하여 만들어진 단단한 내과피를 stone 혹은 pit이라고 부르며, 이 때문에 일상적으로는 stone fruit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주의할 것은, 씨방이 성장한 내과피가 아니라 종자의 껍질이 성장해 비슷한 모습으로 […]

    Read more

  • by Jill Weisenberger

    Posted in:

    [과일세상탐험기] 5. 복숭아 이야기 두 번째

        복숭아 나무에서 이상한 열매가 열리다 인류가 7천 년 넘게 경작한 복숭아는 오늘날 수백 여종의 경작종으로 분화했습니다. 유전학이 복숭아에서 발견한 수 많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전히 과육의 색상에 따라 황도와 백도로 구분하기를 좋아합니다. 상당히 쉽고 직관적인 구분법이기도 하고, 실제로도 과육의 색상에 따라 맛과 향미 등이 달라지는 경향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경험적으로 이 둘을 구분해 […]

    Read more

  • by Jill Weisenberger

    Posted in:

    [과일세상탐험기] 4. 복숭아 이야기 첫 번째

        불사의 과일로 만든 신의 음료 복숭아는 이미 선사시대부터 경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그 원산지는 중국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종종 중국에서 오래 전 화석화한 복숭아 씨앗이 발견되어 화제가 되기도 합니다. 더운 여름에 달고 즙이 많은 열매를 맺는 복숭아 나무는 또한 꽃이 아주 아름다워, 중국과 한국에서는 관상수이자 과실수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복숭아는 오래 전부터 문헌과 그림에 […]

    Read more